Herb Music
Opeth - Watershed cover art

Watershed

Artist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Progressive Death Metal, Progressive Rock
LabelsRoadrunner Records
Length54:54
Ranked#9 for 2008 , #433 all-time
Reviews :  1
Comments :  0
Total votes :  1
Rating :  95 / 100
Have :  1
Want :  0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youtube
Added by Stradivarius Last edited by Eagles
Watershed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 Length Rating Votes
1. Coil 3:07 - 0
2. Heir Apparent 8:51 - 0
3. The Lotus Eater 8:48 - 0
4. Burden 7:42 90 1
5. Porcelain Heart 8:01 85 1
6. Hessian Peel 11:26 - 0
7. Hex Omega 6:59 - 0

Line-up (Members)

  • Mikael Åkerfeldt : Guitars, Vocals, Songwriting, Lyrics
  • Fredrik Åkesson : Guitars, Songwriting (track 5)
  • Per Wiberg : Keyboards, Synthesizer
  • Martín Méndez : Bass
  • Martin Axenrot : Drums, Percussion

Guest / session musicians

  • Natalie Lorichs : Female Vocals (track 1)
  • Lisa Almberg : English horn, Oboe
  • Christoffer Wadensten : Flute
  • Karin Svensson : Violin
  • Andreas Tengberg : Cello

Production staff / artist

  • Mikael Åkerfeldt : Producer, Artwork
  • Jens Bogren : Producer, Recording, Mixing, Mastering Engineer
  • Johan Örnborg : Engineer
  • David Castillo : Engineer
  • Travis Smith : Artwork
Additional notes
Special edition version also available with a bonus DVD:
Contains a making of documentary, DTS and Dolby Digital 5.1 mixes of the entire album and 3 bonus songs (not in 5.1 mix);
1. Derelict Herds (6:29)
2. Bridge of Sighs (5:56) (Robin Trower cover)
3. Den Ständiga Resan (4:10) (Marie Fredriksson cover)

Bonus track for Japan:
8. Derelict Herds (6:33)

Special promo bonus track (limited edition): "Mellotron Heart" (5:14)

Translations:
"Den Ständiga Resan" = "The Constant Journey"

Watershed Reviews

Reviewer :    (95/100)
Date : 
prgressive라는 측면에서 볼 때, Opeth가 가진 개성은 무시할 것이 못된다고 본다. DT의 2007년 신보도 이전과는 많이 다른 면이 있었으나, 팬들은 이전의 색깔에 비교하며 그들을 평가하기보다는 새로운 해석-progressive의 해석을 통해 어느정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번 Opeth의 신보 또한 이러한 맥락에서 크게 혹평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어느 평론에서 본 것처럼, Ghost Reveries이후 키보드의 데코레이션 비중이 크게 증가함으로써 곡의 분위기나 구성이 상당히 변질된 것은 사실이다. 물론 이러한 변화는 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분위기를 내는데 성공하여 필자의 귀를 녹여냈다.-ex.4번트랙 Burden

물론 지극히 주관적인 생각이지만, 05년 앨범에 비해서는 커다란 임팩트가 없다. 다만 이번 앨범도 나름대로의 이미지를 일관성 있게 구현하고 있다고 느껴졌다.

[Opeth는 이들의 초기작에서는 꽉 찬 디스토션과 베이스만으로도 충분히 그들만의 (사악하면서도 서정적인) 분위기를 냈다. 그리고 클린보컬도 예전에 비해 상당히 많이 등장하며, 몇몇 곡에서는 다소 지루한 반복도 계속된다. FoGRaNGeR님의 의견대로, 초기작의 분위기를 기대하는 팬들에게는 강력 비추천이다.]

p.s. 멜로딕피아 한정반에는 가사집이 없다.............
0

Opeth Discography

Album title Type Released Rating Votes Reviews
(1995) Studio 87.5 2 1
(1996) Studio 90 1 1
(1998) Studio 90 1 1
(1999) Studio 91.7 3 2
(2001) Studio 93.3 3 2
(2002) Studio 90 1 1
(2003) Studio 85 2 1
(2005) Studio 92.5 2 1
(2006) Live - 0 0
(2007) Live 95 1 1
(2008) Studio 95 1 1
(2011) Studio 90 1 1
(2014) Studio - 0 0
(2016) Studio - 0 0
(2018) Live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