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b Music
Opeth - Heritage cover art

Heritage

Artist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Progressive Rock
LabelsRoadrunner Records
Length57:04
Ranked#21 for 2011 , #904 all-time
Reviews :  1
Comments :  0
Total votes :  1
Rating :  90 / 100
Have :  1
Want :  0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youtube
Added by Stradivarius Last edited by Eagles
Heritag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 Length Rating Votes
1. Heritage 2:05 - 0
2. The Devil's Orchard 6:40 85 1
3. I Feel the Dark 6:40 - 0
4. Slither 4:03 - 0
5. Nepenthe 5:40 - 0
6. Häxprocess 6:57 - 0
7. Famine 8:32 - 0
8. The Lines in My Hand 3:49 - 0
9. Folklore 8:19 - 0
10. Marrow of the Earth 4:19 - 0

Line-up (Members)

  • Mikael Åkerfeldt : Guitars, Vocals, Mellotron, Piano, Effects
  • Per Wiberg : Keyboards, Hammond Organ, Piano, Fender Rhodes, Wurlitzer
  • Fredrik Åkesson : Guitars
  • Martín Méndez : Bass
  • Martin Axenrot : Drums, Percussion

Guest / session musicians

  • Alex Acuña : Percussion (track 7)
  • Björn J:son Lindh : Flute (track 7)
  • Joakim Svalberg : Piano (track 1)

Production staff / artist

  • Mikael Åkerfeldt : Producer, Engineer, Mixing, Mastering Engineer
  • Steven Wilson : Mixing Engineer
  • Peter Mew : Mastering Engineer
  • Jens Bogren : Engineer
  • Janne Hansson : Engineer
  • Travis Smith : Artwork, Art Direction
Additional notes
Limited Edition bonus tracks :
11. Pyre (5:32)
12. Face In The Snow (4:05)

Release dates:
Japan: September 14th, 2011
Europe: September 16th, 2011
United Kingdom: September 19th, 2011
North America: September 20th, 2011

Special edition DVD contains 5.1 mix of entire album and making of the album documentary. Also contains a card to download bonus tracks Pyre and Face In The Snow.

"Slither" is a tribute to Ronnie James Dio

Heritage Reviews

Reviewer :    (90/100)
Date : 
2005년 Ghost Reveries를 기점으로 키보드 사운드를 확장한 밴드의 노선이 여기까지 흘러왔다. 전작에서도 여전히 남아있던 미카엘의 광폭한 그로울링이 완전히 거세되고 이른바 Damnation part 2라는 비아냥도 감수할 만한 신보가 아닐까 생각된다. 하지만 멜로트론의 향수와 우울하기 짝이 없는 어쿠스틱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던 Damnation과는 달리, 본작은 전혀 다른 궤도에 발을 올려놓았다. 헤비메탈 사운드에서 거의 벗어나 조만간 괴작의 칭호를 받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애초에 미카엘이 밴드에서 들려주던 공포스러우면서도 아름다운 멜로디 대신, 더 멜랑꼴리하거나 대놓고 고독한 분위기를 혹은 밝은 분위기를 펼쳐놓았는데, 기존의 오페스 팬들 (Blackwater Park이전이든 그 이후이든)에게 있어서는 '미친 반전' 이 아닐수 없다. 이것을 그들만의 개성이라고 받아들인다면 본작을 듣는데도 별 어려움이 없을 것이나, 예전의 사운드를 어느정도 회복하고 더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자신들만의 이미지를 재각인시킨 Dream Theater를 생각하면 본작이 씁쓸하게 들리는 것은 어쩔 수 없을 터.

프로모 공개된 싱글 The Devil's Orchard는 그나마 디스토션이 끈적하게 달라붙은데다가 테크니션을 자랑하는 리프를 선사해주었지만, 일단 블루스 톤 혹은 거의 생 톤에 가까운 날것의 사운드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주기에는 탁월할지 몰라도 예전의 음울한 사운드와는 거리가 멀다. 대신 한층 더 발전한 미카엘의 클린보컬에 집중할 수만 있다면 밴드 특유의 특이한 화음 구성과 어울리는 곡의 전개에서 전작의 Porcelain Heart에서 느꼈던 그 감성을 다시 찾아볼 수는 있을 것 같다. 사실 싱글 곡이 지나면 디오에게 헌정하는 Slither의 중반부에서 파워메탈적인 리프와 리듬진행을 듣는 아스트랄한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한 집중력을 요구한다고 할 수 있겠다. 딱히 킬링트랙은 찾기 어려우나, Nepenthe 중반에 흘러 나오는 끈적한 기타 솔로라든지, 후반부 트랙인 Famine의 구성 변화에서 두드러지는 기타애드립, The Lines in My Hand 후반의 하드락적인 필링, Folklore에서 펼쳐지는 드라마틱한 전개에서 프로그레시브적인 오페스 특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공교롭게도, 가장 인상적일 수 있는 곡은 마지막 연주곡인 Marrow of the Earth가 될지도.
1

Opeth Discography

Album title Type Released Rating Votes Reviews
(1995) Studio 87.5 2 1
(1996) Studio 90 1 1
(1998) Studio 90 1 1
(1999) Studio 91.7 3 2
(2001) Studio 93.3 3 2
(2002) Studio 90 1 1
(2003) Studio 85 2 1
(2005) Studio 92.5 2 1
(2006) Live - 0 0
(2007) Live 95 1 1
(2008) Studio 95 1 1
(2011) Studio 90 1 1
(2014) Studio - 0 0
(2016) Studio - 0 0
(2018) Live - 0 0